함평 경찰, ‘학교폭력 생각 나눔’시간 가져

기사입력 2019.04.10 16:36 조회수 6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함평학교폭력.jpg

 

함평경찰서(서장 류미진)는 4월 10일 학교 주변과 학원을 찾아 경찰과 학생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학교 폭력 생각 나눔 시간을 가졌다.

자유 설문지를 통해 내가 생각하는 학교폭력이란?’ 주제로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고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함평학다리고 2학년 이어진 양은 때리고 욕하는 게 학교폭력이라 생각했는데 그냥 지나치고 방관했던 나의 모습도 누군가에겐 무시나 상처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친구들에게 먼저 사과하고 학교폭력에는 용기 있게 행동해야겠다고 말했다.

읍내파출소 김한철 순경은 우리 청소년들이 생각하는 학교폭력 유형은 더 디테일하면서도 정서적인 면이 많았다. 학생들의 설문지 등을 분석해 학교폭력 예방 활동에 더 노력하는 경찰이 되겠다.”고 밝혔다.

 

[함평/허종만 기자 jnenvi@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전남환경신문 & jnenvi.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