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보건소, 비브리오 패혈증 주의 당부

기사입력 2019.06.26 16:03 조회수 2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함평군보건소가 비브리오 패혈증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해수 온도가 높은 5~9월에 집중 발생하는 질환으로, 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것으로 섭취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에 상처 난 피부가 접촉됐을 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간 질환자(간염, 간경화, 간암), 당뇨환자, 습관성 음주자 등 고위험군은 감염 시 치사율이 50%에 달한다.

이에 따라 보건소는 어패류를 섭취할 시 85도 이상으로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되도록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비브리오 패혈증은 사전예방이 최선인 만큼 어패류 취급 업소를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고위험군은 전담직원을 지정해 관리해 나갈 방침이라며, “만에 하나 발열, 오한, 구토, 설사, 발진 등의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함평/허종만 기자 jnenvi@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전남환경신문 & jnenvi.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